정모회의록

3월 26일 회의록

by 세디츠 posted Mar 28,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새싹 스터디 회비 지원
: 회원들이 지원 내용에 대해서는 별 의의 제기를 하지 않음. 회장이 제안한 내용을 따르겠다고 함.
  참여하지 못한 강사는 회장에게 개인적으로 연락하면 자세히 알려줄 것임.

2. 학회교류에 대해서
: 학회 교류를 해야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라는 의견이 나옴.
-> 학회 교류는 추진시키기도 어렵고, 막상 하게 된다고 하더라도, 서로 뽐내기식의 세미나밖에 되지 않음.
     게다가 서로 얼굴도 모르는 상태이기 때문에, 끼리끼리 모여 떠들기만 한다는 주장.
     -> 이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한다. 학회 교류를 성공시키기는 어렵지만, 성공하게 되면 얻는 이익들이 많지 않느냐?
          라는 주장.
-> 물론 이익이 있을수는 있다. 하지만 지금은 먼저 우리의 내실을 다질 때이다. 우리들이 외부에 보여줄 건덕지가
             없는데, 어떻게 학회 교류를 할 수 있겠느냐?

-> 같은 분야의 학회와의 교류에는 이런 의견이 있었다.

-> 전전과의 학회교류
    -> 학교의 구조조정과 연관지어 생각. 왜 학교에서 전전과 우리과를 합치려고 하였나?
         전전과의 학회교류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이익이 무엇이 있는가?
         우리가 전전 학회의 세미나를 이해할 수 있는가?

-> 전전과의 학회교류의 단점이 없지는 않다. 하지만 이점도 있다.
    1. 교내 전전 학회와의 교류라면 거리상의 제약이 없다.
    2. 그리고 컨택이 어렵지 않다. 장소섭외도 어렵지 않다.
    3. 세미나 내용에 대해서는, 서로 상대방이 모른다고 가정하여 최대한 쉽게 준비하면 된다.
    4. 미리미리 준비한 내용에 대해서는 토의를 거쳐, 모르는 전문용어는 수정하면 된다.
    5. 게다가 이렇게 모르는 전문 용어를 수정하게 되면, 새싹 스터디때에 같은 전문용어 대신, 쉽게 풀어쓴 수정안을 사용
        할 수 있다.
    6. '상대방이 아무것도 모른다는 가정하에'라는 전제 자체가, 새싹스터디의 전제와 겹치기 때문에, 이득이 될 것 같다.

-> 굳이 우리가 전전의 내용을 배울 필요가 있느냐? 확회 교류가 성공할 수 있겠느냐? 라는 의견
    -> 전전과 해본적이 없기 때문에 하는 것이다. 의사소통에서 가장 중요한건 상대방을 이해하느냐인데, 나중에 사회생활
        때 전전의 기초를 이해하고 있으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처음이기 때문에, 이전 사례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시작해볼 생각이다.

※학회교류 진행 시기는 2학기가 될 것이다.

새내기들을 정회원으로 받는 시기
: 중간고사 이후 1주~2주 정도
-> 이유는 그때 쯤이면, 어느정도 빠져나갈 애들은 빠져나갈 것이다. 자신이 ZP의 스터디방식과 맞는지 안 맞는지 충분히
     인식하였으리라 생각한다. 스터디가 아닌, 세미나부분도 새내기들에게 경험을 시켜줄 것이다. 자신과 맞지 않는다면,        ZP에 들어오지 않을 것이다. 

※ 새싹 스터디를 경험하지 않은 새내기들에 대해선, 데블스캠프를 통해 ZP의 방식을 경험시켜줄 것이다.
    데블스캠프 끝난 뒤, 3~4일 동안 기간을 둬서 정회원을 받겠다. 물론 대상은 데블스를 참여한 학생들 중에서 뽑는다.

※ 전체 퀴즈에 대한 논의
: 난이도를 굳이 초급, 중급 이렇게 나눌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있었다.
  그리고 코드 레이스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이 있었다.
  그리고 퀴즈같은건 어떻게 정하나? 라는 의견도 있었다.

-> 난이도를 나눌 필요가 없다는 의견에는 동의. 그리고 코드레이스는 괜찮다. 그냥 퀴즈 하나 딱 던져주는 것보단, 
     하나를 풀고 심화된 문제를 계속 막힐때까지 풀어나가는 것도 더 도움이 될 것 같다.
    퀴즈는 일단 크게 (1) 구구단 (2) 별짜기 이렇게 두개로 나뉘어 있다.

구구단과 별짜기의 문제 내용에 관해선, 각 강사들의 의견이 있다면 의견을 받겠다.
각 반마다 퀴즈 내용이 달라도 상관은 없지만, 이해도가 비슷한 반이라면 비슷한 문제를 풀도록 의견을 맞추자.

아니면 구구단과 별짜기를 모두 하는 것도 괜찮다.

(코드레이스를 할 경우) 구구단의 단계와 별짜기의 단계는 아직 미정. 다음 정모때 정하자.